main

Home > 언론보도 >

언론보도

2003년 이전 게시판 보기

제목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자기 이름 말하고 상대가 읽는 방향으로 명함 건네야 [문화일보 2019-11-29]
글쓴이 webmaster 조회 338 등록일 2020.02.06


명함 에티켓

반드시 두 손으로 받는 게 예의
탁자에 방치말고 관심있게 봐야

직위·직책 기재 1∼2개면 충분
너무 많으면 되레 신뢰 떨어져

서양인, 업무·사교용 2개 지녀
몇 차례 만나 관계 진전뒤 건네


프랑스에서는 루이 14세(재위 1643~1715) 때 명함이 생겼고, 루이 15세(1715~1774) 때에는 현재 쓰는 명함과 같은 형태인 동판 인쇄 명함을 사용했다고 한다. 독일에서도 16세기부터 쪽지에 이름을 적어 사용했다. 중국에서는 예전부터 친구나 지인의 집을 찾아갔다가 상대방이 부재중이면 이름을 적어 놓고 오는 관습이 있었다고 한다. 이렇듯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통용돼온 명함은 한 장의 종이쪽지에 지나지 않지만, 자신을 대변해 주고 신분을 알리는 데 사용되므로 품위 있게 만들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 하나의 명함을 사용하지만 서양 특히 유럽에서는 두 종류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 하나는 업무용 명함(business card)이고, 다른 하나는 사교용 명함(visiting card, calling card)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누구를 소개받거나 일단 만나면 명함을 주고받지만, 서양 사람들은 서로 알게 되고 나서 관계를 더욱 긴밀히 하기 위한 예의로 명함을 주고받는 경우가 많다. 서양에서는 대부분 비즈니스 경우에만 처음 만났을 때 명함을 내민다.

상대방에게 명함을 줄 때는 자신의 이름을 밝히면서 오른손으로 상대방의 위치에서 바로 명함을 읽을 수 있도록 해서 건넨다. 명함은 두 손으로 받는 것이 예의다. 받은 명함은 만지작거리거나 탁자 위에 그냥 방치하지 말고 관심 있게 본 다음 명함 지갑에 넣는다.



명함에는 가능하면 직위나 직책은 한두 개만 쓰도록 한다. 얼마 전에 받은 명함 중 하나에는 직책이 무려 7개나 기재돼 있었는데, 여러 직책을 맡은 중요한 인물로 인식되기보다는 오히려 별로 신통치 않은 사람이란 느낌이 들었다. 예를 들어 장관이라면 굳이 ‘… 위원회 위원장’ ‘… 협회 회장’이란 장황한 수식어가 필요 없지 않은가. 앞에 내세울 지위가 딱히 없을수록 여러 타이틀을 적는 경향이 있으므로 가장 대표적인 것 하나둘 정도만 쓰는 게 바람직하다. 서양 사람들의 사교용 명함에는 보통 이름을 필기체로 인쇄한다. 이 명함에는 대개 주소나 전화번호를 표시하지 않으나, 꼭 넣고 싶을 때는 우측 하단에 작은 글씨체로 넣는다.

최정화 한국외대 교수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 연구원(CICI) 이사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3 [기타소식] 제프 벤자민 | BTS를 세계에 알린 빌보드 칼럼니스트 [topclass 2020-02-26] webmaster 2020.02.28 276
1282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와인 마실때, 디저트 나오면 기존에 서빙된 와인은 마시지 않는 게 예의 [문화일보 2020-02-21] webmaster 2020.02.21 327
1281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꽃 선물하기, 꽃송이 홀수로 보내고, 환자에겐 향기 짙은 꽃 피해야 [문화일보 2020-02-14] webmaster 2020.02.20 316
1280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레스토랑 에티켓, 웨이터 부를 땐 큰 소리 말고 시선 맞춘 후 손 들면 돼 [문화일보 2020-02-07] webmaster 2020.02.19 288
1279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호텔 조식 에티켓, 아메리칸 스타일로 먹을땐 주스·시리얼·계란 順 먹으면 좋아 [문화일보 2020-01-31] webmaster 2020.02.18 288
1278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음주 에티켓, 맥주는 거품 2∼3㎝ 정도 올라오게 따라야 맛 좋아 [문화일보 2020-01-17] webmaster 2020.02.14 318
1277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식사후 남이 보는 곳서 립스틱·콤팩트 바르는 건 실례 [문화일보 2020-01-10] webmaster 2020.02.13 289
1276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레스토랑·연회장서 핸드백은 등 뒤와 의자 뒷받침 사이에 [문화일보 2020-01-03] webmaster 2020.02.13 317
1275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결혼 피로연·공식 리셉션 때 호스트와 친해도 인사는 간단히 [문화일보 2019-12-27] webmaster 2020.02.12 313
1274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향수, 팔목·발목·귀밑에 살짝… 하반신에 뿌리면 오래 지속 [문화일보 2019-12-20] webmaster 2020.02.12 331
1273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와인, 잔에 6~7할만 따르고 건배는 눈높이가 적당 [문화일보 2019-12-13] webmaster 2020.02.10 330
1272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승하차 에티켓, 탈 때는 윗사람·여성 우선…내릴 땐 아랫사람·남성 먼저[문화일보 2019-12-06] webmaster 2020.02.07 343
»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자기 이름 말하고 상대가 읽는 방향으로 명함 건네야 [문화일보 2019-11-29] webmaster 2020.02.06 338
1270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처음 만난 서양인이 이름 밝히면, 姓아닌 이름으로 답해야 [문화일보 2019-11-22] webmaster 2020.02.06 344
1269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벨보이가 방으로 짐 가져오면 팁 꼭 줘야 [문화일보 2019-11-15] webmaster 2020.02.05 307
1268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양식당에선 빵은 왼쪽, 물은 오른쪽 있는 것 먹어야 [문화일보 2019-11-08] webmaster 2020.02.04 315
1267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저녁 일반 모임엔 짙은 양복… 흰 양말 절대 신지 말아야 [문화일보 2019-11-01] webmaster 2020.02.03 311
1266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계단 오를땐 남성이 앞서고, 엘리베이터 탈땐 여성이 먼저 [문화일보 2019-10-25] webmaster 2020.01.31 430
1265 [기타소식] <올어바웃매너> 초대받았을땐 꽃바구니·韓紙로 싼 와인 등 작은 선물이 좋아 [문화일보 2019-10-18] webmaster 2020.01.30 353
1264 [CICI Korea] 최정화 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 이사장 "소통의 비결, 정보·즐거움·편안함에 있죠" [한국경제 2020-01-23] webmaster 2020.01.28 336

HOME SITEMAP CONTACT US ENGLISH goMain instagram facebook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