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Home > 언론보도 >

언론보도

2003년 이전 게시판 보기

제목 [기타소식] "너도 배우니?" 美·유럽, 한글에 빠져들다 [조선일보 2018-10-09]
글쓴이 webmaster 조회 86 등록일 2018.10.25

[오늘 한글날]
K팝 바람 타고… 美서 중국·독일어 수강 급감, 한국어 65% 급증

프랑스 파리 중심부의 시앙스포(파리정치대학). 사회과학 분야 엘리트를 양성하는 명문으로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모교다. 이 학교의 재학생은 졸업 때까지 영어를 제외한 외국어 수업을 의무적으로 수강해야 한다. 2006년 한국어도 개설됐다. 지난달 10일 열린 한국어 교양수업에는 9명의 학부 및 대학원 학생이 강의를 듣고 있었다. 이들은 "저는 겨울보다 여름이 더 좋아요" "저는 언니보다 키가 작아요"처럼 비교하는 문장들을 돌아가며 익혔다. 2006년 처음 강의가 개설됐을 때는 한국어 한 강좌에 대여섯 명이 수강했지만 지금은 수준별 3개 강좌에 30여 명이 수업을 듣고 있다.

프랑스에선 한국어를 정규 과목으로 채택하는 학교뿐 아니라 수강생이 가파르게 늘고 있다. 올해 기준으로 한국어 과목이 개설된 초·중·고교는 모두 17개교. 그중 고등학교가 15곳을 차지한다. 작년부터는 프랑스 대입 자격시험인 바칼로레아의 선택 과목에도 한국어가 채택됐다.

한국학과를 개설한 대학교도 4곳에서 올해 6곳으로 늘었다. 한국학과 입시 경쟁률은 10대1을 웃돈다. 올해 9월 파리7대학 한국학과는 정원 130명에 1412명, 국립동양어대학 한국학과에는 정원 150명에 1360명이 지원했다.

K팝 인기를 업고 한국어가 글로벌 언어로 부상하고 있다. K팝 스타들의 해외 공연 때 외국인 팬들이 한글 노랫말을 동시에 따라 부르는 것은 이제 흔한 모습이다. 이들이 한글 노랫말을 따라 부르면서 한국어 학습에도 관심을 보이는 것이다. 신시내티에서 온 줄리(22)는 지난 6일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콘서트의 4만여 명 관객 중 한 명이었다. 그는 "방탄소년단 한국 가사를 영어로 소리 나는 대로 받아 적고 따라 하다가 온라인 한글 수업을 듣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세계 각국의 외국어 수강생 추이를 보면 '한국어 열풍'이 어느 정도인지 확인할 수 있다. 미국현대언어협회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2009년에서 2016년 사이 미국 대학에서 중국어(-11%), 독일어(-16%), 일본어(-5%) 등 대부분의 외국어는 수강자가 줄었다. 한국어만 같은 기간 유일하게 65%가 늘었다.

영국 BBC방송도 최근 "2013년에서 2016년 사이 미국 대학에서 외국어를 배우는 학생 수가 전반적으로 줄었으나 한국어만 14%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2016년 한국어 수강자 1만4000명은 스페인어·프랑스어·독어·이탈리아어·중국어·아랍어·라틴어·러시아어 수강자 다음으로 많았다. 한국어가 세계 10대 외국어가 된 것이다.

이러다 보니 미국과 유럽 각국 대학에선 한국학과를 만들거나 한국어 강좌를 속속 개설하고 있다. 독일에서는 베를린자유대·함부르크대·본대·튀빙겐대 등 6개 대학에 한국학과가 설치돼 있고, 하이델베르크대·쾰른대·라이프치히대 등 9곳에서 한국어 교양 수업을 운영하고 있다. 모두 역사가 깊은 독일 유수의 대학이다.

영국 런던대학 연합을 이루는 SOAS(동양·아프리카학)칼리지의 한국학과는 한 학년 정원이 40명인데, 4대1의 입학 경쟁률을 뚫어야 한다. 2016년 한국학과를 만든 영국 중서부 센트럴랭카셔대는 첫해 지원자가 100명을 넘어서자 학교 관계자들이 깜짝 놀랐다. 개설한 지 수십년 된 중국학과, 일본학과 지원자가 매년 20~30명에 그쳤던 것과 뚜렷하게 비교됐기 때문이다. 내년에는 436년의 역사를 가진 명문대인 에든버러대학도 한국학과를 개설하기로 해 영국 내 한국학과를 만든 대학이 4개로 늘어난다.

세계 최대 규모 온라인 외국어 학습 사이트 듀오링고(Duolingo)는 급속한 수요 증가로 인해 작년 한국어 과목을 새로 개설했다. 개설하자마자 수강생이 2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인기가 폭발적이었다.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한국으로 유학을 오는 학생도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어 연수를 받으려고 입국한 사람들은 3만명으로, 일반 유학생(2만8000명)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박길성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전 세계한류학회 회장)는 "한류 소비자들이 단순히 콘텐츠를 좋아하는 데 그치는 게 아니라 한국이라는 국가 자체와 한국어에 대한 관심으로도 이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6 [한국알리기 국내외 행사] Learning About Hanbok [코리아헤럴드 2018-11-13] file webmaster 2018.11.13 25
1065 [한국알리기 국내외 행사] “삼권분립 이뤄지면 한복 세계화될 것”[한국일보 2018-11-07] webmaster 2018.11.07 48
1064 [기타소식] “한국어 너무 어려워요” 진땀 빼는 AI[동아일보 2018-10-31] webmaster 2018.10.31 64
1063 [한국알리기 국내외 행사] Ambassadors discuss merits of Hangeul[The Korea Herald 2018-10-29] webmaster 2018.10.29 216
1062 [한국알리기 국내외 행사]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집값은 존재값... 졸지에 부자되면 삶도 버블될 것" 건축가 승효상 [조선일보 2018-10-27] webmaster 2018.10.29 75
1061 [한국알리기 국내외 행사] Korea CQ Forum holds special lecture for opinion leaders [코리아타임즈 2018-10-24] file webmaster 2018.10.26 123
1060 [기타소식] 77세 도밍고가 부릅니다, 그리운 금강산 [조선일보 2018-10-25] webmaster 2018.10.25 79
1059 [기타소식] 요즘 프랑스 1020세대 "한국말 알아야 세련돼 보여요"[조선일보 2018-10-09] webmaster 2018.10.25 79
» [기타소식] "너도 배우니?" 美·유럽, 한글에 빠져들다 [조선일보 2018-10-09] webmaster 2018.10.25 86
1057 [한국알리기 국내외 행사] “사회기반시설이 된 AI … 기업에만 맡기면 미·중과 경쟁 안 돼”[중앙일보 2018-10-16] webmaster 2018.10.16 111
1056 [한국알리기 국내외 행사] [Choi Jung-wha] Person-to-person approach important in promoting Korea [코리아헤럴드 2018-10-14] webmaster 2018.10.15 105
1055 [기타소식] 삼성전자 이름값 68조 원 세계 6위… 美기업 빼면 맨 앞자리[동아일보 2018-10-05] webmaster 2018.10.05 176
1054 [문화소통 포럼 CCF] Ant-Man' author to write comic about Seoul [코리아 타임즈 2018-08-31] webmaster 2018.09.10 5998
1053 [문화소통 포럼 CCF] Cultural Leader of 10 Countries Visits Changdeok Palace[동아일보 2018-08-30] webmaster 2018.09.10 176
1052 [문화소통 포럼 CCF] Chinese-American author committed to fixing images of Asians, women in key comic stories [연합뉴스 2018-08-29] webmaster 2018.09.10 160
1051 [문화소통 포럼 CCF] “예술은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를 내다보는 망원경이죠” [한국일보 2018-09-05] webmaster 2018.09.06 160
1050 [문화소통 포럼 CCF] “꿈도 꾸지 못한 것, 만들고 싶다”, 은행 꿈 접고 아시아 최고 파티시에로 [JobsN 2018-09-03] webmaster 2018.09.06 172
1049 [문화소통 포럼 CCF] "한국 전통 육포, 스페인 하몽처럼 세계인이 즐겼으면"[매일 경제 2018-09-03] webmaster 2018.09.04 170
1048 [문화소통 포럼 CCF] 싱가포르 비첸향·미국 저키보다 순하고 부드러운 맛에 감탄 전통육포 제조 딸에게 전수[매일 경제 2018-09-02] webmaster 2018.09.04 176
1047 [문화소통 포럼 CCF] [김지수의 인터스텔라] "잘 잊고 잘 기억해야 행복감 커져... 뇌는 우리 말 잘 듣는다" [조선일보 2018-09-01] webmaster 2018.09.04 140

HOME SITEMAP CONTACT US ENGLISH goMain facebook twitter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