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Home > 언론보도 >

언론보도

2003년 이전 게시판 보기

제목 [문화소통 포럼 CCF] “케이팝 스타들 미국에서 성공하려면 ‘한국 그대로’ 지켜야” [한겨레 2019-07-02]
글쓴이 webmaster 조회 750 등록일 2019.07.10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
2011년부터 BTS 등 케이팝 소개
2일 ‘문화소통포럼’ 참가차 방한

빌보드 케이팝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과 방탄소년단. 인스타그램 갈무리

빌보드 케이팝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과 방탄소년단. 인스타그램 갈무리
“케이(K)팝은 보편적인 팝의 요소부터 랩, 댄스, 고음까지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각자 좋아할 만한 요소를 다 가지고 있어요. 다른 언어에 견줘 한국어가 듣기 좋은 사운드를 내기도 하고요. 그래서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생각해요.”

미국 음악매체 <빌보드>에서 케이팝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는 제프 벤자민은 2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외교부 주최로 열린 ‘문화소통포럼(CCF) 2019'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방탄소년단 등 케이팝 가수와 음악을 알리는 데 앞장서온 그는 “이제는 케이팝을 특정 장르를 넘어 하나의 ‘씬’(scene)로 봐야 한다. 케이팝을 좋아하면 음악뿐 아니라 뮤직비디오, 비주얼, 한국 음악순위 프로그램 등 관련된 모든 콘텐츠의 팬이 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가 케이팝 팬이 된 건 2008~09년 무렵이다. 평소 좋아하는 기자들이 케이팝에 대해 얘기하는 걸 듣고 흥미를 갖게 됐다. “어릴 때부터 특별하고 신기하고 남들 잘 안 듣는 음악을 친구들에게 소개하는 걸 좋아했어요. 케이팝을 처음 듣고는 영미권 독자들에게 알려야겠다 생각했죠. 2011년 <빌보드>에서 인턴기자로 일하면서 케이팝 기사를 쓰기 시작했어요. 케이팝 팬들이 호응하며 더 깊은 내용을 알기를 원했어요.”

그는 케이팝 가수들이 미국에 진출해서도 원래 모습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람들이 케이팝 팬이 될 때는 한국에서 보여준 모습을 보고 반한 것이지, 미국에서 변화하는 걸 보려는 게 아니에요. 언어의 장벽은 중요하지 않아요. 늘 하던 대로 한국말로 노래하고, 인터뷰를 할 때도 틀에 박힌 대답보다 자신의 진실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중요해요.”

그는 요즘 한국 걸그룹에 관심이 많다. “걸그룹이 대세가 되는 날이 곧 올 겁니다. 블랙핑크가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에서 한 공연은 대단했어요. 앞으로 존재감이 더 커질 거예요. 있지(ITZY), (여자)아이들도 주시하고 있고요. 스스로 음악을 만들고 프로듀싱도 하는 멤버가 있다는 점이 좋아요.” 방탄소년단 이후 세븐틴, 더보이즈, 에이틴스 등 새로 등장한 보이그룹들도 눈여겨보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댄스음악은 아니지만, 볼빨간사춘기도 아주 좋았어요. 케이팝으로 시작해 한국의 다른 장르 음악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어요.”

그는 케이팝을 어떻게 전망하고 있을까? “싸이 ‘강남스타일’의 엄청난 성공 이후 이런 질문 많이 받았어요. 정확히 답변하는 걸 주저했는데, 대신 숫자·통계·사실을 확인해봤어요. ‘강남스타일’ 이후 한국 앨범 판매량과 한국 가수 공연이 늘었어요. 한류 축제 ‘케이콘’도 폭발적으로 성장했죠. 대형 스타 하나가 큰 인기를 끄는 시기를 지나 이제는 전체적으로 성장하는 단계에 이르렀어요. 앞으로 정체성을 지키면서도 미국 주류문화와 좀더 잘 통합되는 게 관건인 것 같습니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원문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9 [문화소통 포럼 CCF] "결국 중요한 건 사람"···문화소통포럼 CCF 성황리 막내려 [뉴시스 2019-07-02] webmaster 2019.07.10 848
1238 [문화소통 포럼 CCF] "한국문화 폭발적 인기…K팝 넘어 문화 다양성 모색해야" [연합뉴스 2019-07-02] webmaster 2019.07.10 817
1237 [문화소통 포럼 CCF] Understanding the worldwide appeal of K-pop culture: Journalist Jeff Benjamin has tracked the global rise of K-pop since 2013 [코리아중앙데일리2019-07-03] webmaster 2019.07.10 798
1236 [문화소통 포럼 CCF] CICI looks to international content creators to grow Korean culture [코리아중앙데일리 2019-07-03] webmaster 2019.07.10 745
1235 [문화소통 포럼 CCF] [INTERVIEW] Andreas Muhe questions photography [코리아타임즈 2019-07-09] webmaster 2019.07.10 846
1234 [문화소통 포럼 CCF] [INTERVIEW] How versatile Gabriela Kook draws 940,000 YouTube subscribers [코리아타임즈 2019-07-08] webmaster 2019.07.10 869
1233 [문화소통 포럼 CCF] [INTERVIEW] Billboard columnist says BTS, the Beatles comparable [코리아타임즈 2019-07-05] webmaster 2019.07.10 682
1232 [문화소통 포럼 CCF] [INTERVIEW] Korean folk song master reveals why he acts like 'alien' [코리아타임즈 2019-07-03] webmaster 2019.07.10 672
1231 [문화소통 포럼 CCF] 2019 Culture Communication Forum wraps up [PHOTOS] [코리아타임즈 2019-07-03] webmaster 2019.07.10 680
1230 [문화소통 포럼 CCF] [Herald Interview] Drag queen singer opens up new future for traditional Korean music [코리아헤럴드 2019-07-04] webmaster 2019.07.10 636
1229 [문화소통 포럼 CCF] [Herald Interview] Chef without restaurant but 1 million diners [코리아헤럴드 2019-07-04] webmaster 2019.07.10 759
1228 [문화소통 포럼 CCF] [Herald Interview] Observing K-pop crossover from other side [코리아헤럴드 2019-07-02] webmaster 2019.07.10 734
1227 [문화소통 포럼 CCF] CCF 2019 discusses content creation culture of Korea and beyond [코리아헤럴드 2019-07-02] webmaster 2019.07.10 679
1226 [문화소통 포럼 CCF] “영어가 중요한가요?…한국어·화려한 춤, 그게 K팝의 본모습이죠” [경향신문 2019-07-02] webmaster 2019.07.10 806
» [문화소통 포럼 CCF] “케이팝 스타들 미국에서 성공하려면 ‘한국 그대로’ 지켜야” [한겨레 2019-07-02] webmaster 2019.07.10 750
1224 [문화소통 포럼 CCF] “한국 아이돌, 정해진 답변만 하면 오래가기 힘들어” [국민일보 2019-07-02] webmaster 2019.07.10 653
1223 [문화소통 포럼 CCF] [팝컬처]상업과 예술의 공존…韓영화, 할리우드·유럽보다 다양하죠 [서울경제 2019-07-04] webmaster 2019.07.10 670
1222 [문화소통 포럼 CCF] "존재감 커지는 블랙핑크…이제는 K팝 걸그룹이 BTS 바통 이을 것" [서울경제 2019-07-04] webmaster 2019.07.10 674
1221 [문화소통 포럼 CCF] “K-팝, 모든 엔터적 요소 담아…하나의 장르 넘은 新영역” [문화일보 2019-07-03] webmaster 2019.07.10 648
1220 [문화소통 포럼 CCF] “가깝고도 먼 나라 한국? 가깝고도 가깝죠” [한국일보 2019-07-04] webmaster 2019.07.10 665

HOME SITEMAP CONTACT US ENGLISH goMain instagram facebook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