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Home > Press Release >

Press Release

View old bulletin board

Title [News] BTS 몸짓에도 막춤 녹아있어… 토박이 문화에 다음 100년 달렸다 [조선일보 2019-09-03]
Posted by webmaster Hit 76 Date 2019.09.03
On August 29, the president of the Northeastern Asia Institute of Comparative Cultural Studies was interviewed by Chosun Ilbo. He discussed the evolution of the Korean culture through time and the future of Korean culture. 

Korea is a peninsula, with three sides surrounded by water, and one connected to the continent. Before modernization, Korean culture was heavily influenced by continental forces, with trades and culture coming in through roads on land. After modernization, for the past 100 years, the Korean culture that has developed has been influenced by marine forces, with culture coming over the seas. 

In the future, Korean culture will develop through 'Mak MoonHwa (a culture of adaption)'. In the middle of great forces, Korea developed a 'Mak MoonHwa', and that now abandoned culture is what it should focus on as a source of development and creation for the next 100 years.


입력 2019.09.03 03:11

[조선일보 100년 포럼] 이어령 '100년 포럼' 고문이 말하는 한국 문화의 미래
근대화 이전엔 대륙문화가 지배… 지난 100년 해양문화 받아들여 발전
이젠 버려뒀던 '막 문화' 발굴할 때
탄밥을 누룽지로 만드는 한국인… 모순을 융합해 새것을 만들어내
빅데이터서 유용한 정보 캐내기… 나물 캐내던 채집문화와 통해

지난달 29일 조선일보 100년 포럼 고문인 이어령 한중일 비교문화연구소 이사장을 인터뷰했다. 한국 문화의 발전상과 미래 비전에 대한 이 고문의 인터뷰 내용을 요약했다.

지난 100년 우리 문화의 동력을 얘기하려면 지정학적 위치에 대한 언급을 빼놓을 수 없다. 우리는 대륙과 연결되고, 바다로 둘러싸인 반도(半島)에 살았다. 근대화 이전까지는 줄곧 대륙의 영향을 받았다. 서양 문물도 실크로드를 통해 육로로 들어왔다. 호박·호두·후추에서 호마(胡馬)·호주머니 등에 붙어 있는 '호(胡)'라는 말이 바로 이런 대륙 문화의 흔적이다.

이어령 조선일보 100년 포럼 고문이 지난달 말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다음 100년 한국 문화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어령 조선일보 100년 포럼 고문이 지난달 말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에서 다음 100년 한국 문화의 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그는 "지난 100년 우리 문화 발전은 해양 문화를 받아들인 데서 나왔지만, 다음 100년은 지금껏 버려둔 토박이 문화에서 창조성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진한 기자


지난 100년간 해양 문화로 발전했다면, 다음 100년의 힘은 '호'의 대륙 문화와 '양'으로 상징되는 해양 문화에서 소외됐던 우리 고유의 '막 문화'에서 나올 것이다.

창조는 모순을 융합해 새것을 만드는 일이다. 예를 들어 설명해보자. 아이가 방에서 공부하는데 아버지가 "더우니 창문 열고 해"라고 말한다. 그런데 어머니는 "모기 들어오니 창문을 닫아라"고 한다. 아이는 창문을 여느냐, 닫느냐는 양자 선택을 놓고 고민한다. 지금까지 한국의 정치·경제 현실은 이랬다. 강한 쪽의 말을 따르려니 눈치를 보고, 줄 서기를 해야만 했다. 하지만 창조성을 발휘한다면 어느 한쪽을 따르지 않고, 창문에 방충망을 다는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흔히 "버려둬"라고 말한다. 버리는데 그냥 놔둔다는 이 모순 속에 바로 해답이 있다. 독일의 철학자 헤겔이 변증법에서 제시한 '아우프헤벤(aufhe ben)'이라는 개념이다. 우리나라에선 세 살짜리도 "버려둬"라고 말한다. 밥이 잘되거나 타서 못 먹게 되거나 둘 중 하나만 있는 게 아니라 탄 밥도 누룽지로 만들어 먹는 게 한국인이다.

이미 알려진 약초 밭은 사람들의 손을 타서 약초가 남아 있지 않다. 지금껏 억압되고, 잊혔던 우리의 토박이 문화에 미래의 힘이 있다. 한자로 쓰면 잡(雜)이고, 우리말로 부르면 '막 문화'이다. 막사발, 막걸리, 막춤 등이 해외로 나가 중국의 대륙 문화에서도 서양의 해양 문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한국 특유의 생명력과 독창성을 발휘한다. 싸이의 말춤, 세계가 열광하는 BTS의 몸짓은 달리는 관광버스에서도 춤을 추는 우리의 막춤 전통과 무관하지 않다.

막 문화의 바탕에는 쑥과 달래, 마늘을 캐 먹는 웅녀의 원형인 '나물 먹는 채집 문화'가 있다. 정보 시대에도 여전히 우리는 정보를 "캔다"고 말하고, 호미가 지금 세계의 각광을 받는다. 채집인들은 풀을 캐고 열매를 딸 때마다 그것이 먹을 수 있는 것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냄새 맡고 씹어본다. 인터넷 빅데이터에서 쓸모 있는 정보를 '캐내는 것'도 이 채집 문화와 통한다. 채집인들은 정보를 단순히 소비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판단하고 찾아내면서 창의성을 축적해 간다.

지금 우리는 중국으로 대표되는 대륙 세력과 미국으로 상징되는 해양 세력이 격돌하는 현장에 있다. 다음 100년 '버려둔 막 문화'를 창조의 자원으로 삼아 글로벌한 새 문명의 지렛대와 화살표로 삼아야 한다. 막 문화가 그동안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했던 반도의 지정학적 의미를 앞으로 올 생명화 시대의 창의력으로 바꿔줄 동력이 될 것이다. 21세기는 농경화, 산업화, 정보화에서 다시 채집 시대적 자연과 생명력을 바탕으로 한 생명화 시대로 나가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No. Title Posted by Date Hit
698 [News] Muslim women are enthusiastic about BTS "Studying Korean for 2 years for singing together" [Chosun.com 2019-10-14] new webmaster 2019.10.21 0
697 [News] A 21ST CENTURY FORMULA [INFOCUS October 2019] file webmaster 2019.10.18 8
696 [Events] Designer Geum Key-sook opens up A to Z of hanbok [The Korea Times 2019-10-16] webmaster 2019.10.17 15
695 [News] Touching arms or elbows and pulling on sleeves, considered an invasion of personal space by foreigners [Munhwa Ilbo 2019-10-11] file webmaster 2019.10.16 15
694 [News] Left handed people also shakes hands with their right... a handshake should not be limp [MuhwaIlbo 2019-10-04] file webmaster 2019.10.16 19
693 [News] 330,000 people take TOPIK for the Korean Wave. Increase 120,000 in 5 years [Chosun.com 2019-10.09] webmaster 2019.10.10 32
692 [News] It was 'Connectography' that raised BTS [Jonngang Ilbo 2019-10-01] webmaster 2019.10.10 35
691 [Events] Lots of abnormal climate facts... Political commitment is needed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Joongang Ilbo 2019-10-08] webmaster 2019.10.10 23
690 [Events] Up to billion climate refugees in 2050. Lots of abnormal climate facts. [Joongang Ilbo 2019-10-09] webmaster 2019.10.10 30
689 [Events] Learning about K-Food [The Korea Herald 2019-10-01] file webmaster 2019.10.02 45
688 [Events] CICI, holds Korea CQ forum at SMT HOUSE in Gangnam on 24th [MBN 2019-09-23] webmaster 2019.09.27 64
687 [Events] CICI, holds Korea CQ forum at SMT HOUSE in Gangnam on 24th [Maeil Economic Daily 2019-09-23] webmaster 2019.09.27 57
686 [Events] Mother, daughter promote traditional hand-made beef jerky [The KoreaTimes 2019-09-27] webmaster 2019.09.27 55
685 [News] 'Speak with your eyes! ... confident eye contact' [Munhwa Ilbo - 2019-09-05] webmaster 2019.09.05 77
» [News] BTS 몸짓에도 막춤 녹아있어… 토박이 문화에 다음 100년 달렸다 [조선일보 2019-09-03] webmaster 2019.09.03 76
683 [Events] CICI invites Flitto CEO to talk about AI [TheKoreaTimes 2019-08-23] webmaster 2019.08.27 93
682 [News] Was the stomach disorder of Yeongjo due to gochujang? [Maeil Economic Daily 2019-08-02] webmaster 2019.08.06 177
681 [News] "Massive drug distribution data is our competitive advantage...will increase accessibility to healthcare services" [The Korea Economic Daily2019-07-23] webmaster 2019.07.26 185
680 [CCF] If you wish to take a good photo, think of your own story [Joongang Ilbo 2019-07-20] webmaster 2019.07.22 206
679 [News] BTS가 입은 이 한복, 없어서 못팔아요 [조선일보 2019-07-19] webmaster 2019.07.19 257

HOME SITEMAP CONTACT US KOREAN goMain instagram facebook youtube